Alfred Douglas

(Bosie)




오스카 와일드와 유명한 러브스토리의 주인공이며, 오스카 와일드의 글을 번역해 주었고, 본래직업은 시인이었다.






1870년에 퀸즈베리 후작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알프레드 더글라스(alfred douglas 이하 bosie)는 스물한 살 되던 해에, 자신보다 열다섯살 연상의 오스카 와일드를 만났고, 그의 우월한 미모로 당시 두아이의 아버지였던 오스카 와일드를 사랑에 빠지게 만들고, 서로의 합의 하에 연인이 된다.

이 시기의 와일드는 최고의 작품들을 쏟아냈고, 당대의 아이콘이 되며, 인생의 황금기를 맞이하게 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보시의 아버지인 '퀸즈베리 후작'은 그들의 관계가 우정 이상이라는 것을 알아 차리고, 분노하며, 와일드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열이 오를대로 오른, 와일드는 보시의 아버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준비하고 있었고, 런던 사교계를 잘 알던 그의 친구들 역시 오스카 와일드를 뜯어 말렸으나, 평소 다혈질적이고 공격적이었던 성격이었던 보시의 부축임에 그를 고소하기로 마음먹는다.

하지만 결과는 처참하게 패소했고, 동성애가 불법인 영국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외설죄로 2년간 징역형으로 수감이 된다.

와일드가 감옥에서 석방 이후 9월 4일, 나폴리에서 보시를 만나게 되지만, 이들은 3개월만에 이별하게 된다.

와일드와 헤어진 이후, 보시는 4번의 결혼으로 2세를 유일하게 한 명 갖게 되지만, 불행히도 이 아이는 정신병에 시달렸고, 이른 나이로 사망했다고 한다.

그리고 보시는 심장마비로, 74세의 나이에 사망했다.



한편,
엄청난 성공을 거두고 인기를 한몸에 독차지했던 극작가 오스카 와일드.
희대의 아이콘이었던 그가 스캔들에 의해 재판패소로 몰락하고, 그토록 사랑했던 연인과의 이별 후, 비극적인 삶을 살다 세상을 떠나게 된것은 그로부터 3년 이후였다. 이때, 장례식장에서 끝까지 자리를 지켰던 것은, 보시였다고 전해진다.)

<죽은 시인에게 보내는 시 - 알프레드 더글라스>

어젯밤 나는 그를 꿈에서 보았습니다. 환히 빛나며
모든 슬픔을 지워버린 그의 얼굴을 보았습니다.
옛적, 헤아릴 수 없이 깊은 음률로 들려왔던
그의 부드러운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는
일상적인 것에 감추어진 경이로움을 찾아냈고,
무가치한 것에서 기적을 끌어내며
비천한 것에 아름다운 옷을 입혀주었습니다.
그의 손에 모든 세상이 마법의 도시로 변했습니다.

밖에서 문이 굳게 잠겼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록되지 않은 단어들, 잊혀진 이야기들,
그리고 절반쯤만 전해진 불가해한 사건들,
그런 모든 것을 잃었기에
나는 슬픔을 견딜 수 없었습니다.
모든 것이 명료하게 밝혀져야 했건만,
생각은 죽은 새처럼 목소리를 잃고 헤맬 뿐입니다.
나는 잠을 깨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죽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출처 ☞
☞Alfred Douglas

☞Love Story

No comments:

Post a Comment